“미쳐도 제대로 미치지 않은 사람들이 많으면 나라가 망한다.”

11/03/2019

미쳐 돌아가는 세상에 미쳐도 제대로 미쳐야 사는 모습이 '뽀다구'가 난다.
사랑에 미쳐, 돈에 미쳐, 사람에 미쳐, 어떤 행위에... 미쳐 보는 것은 매우 다양하다.
그러나 잘 미쳐야 한다. 예전에는 잘 미치던 못 미치던 구별이 없었다.
잘못 미치면 정신병원이 직행이었고, 잘 미치더라도 사람들의 '모사'에 의하여 정신병원으로 가는 것이 허다했다.
그러나 지금은 세상에 '정신병원'이 되어 있는 시대라 예전과는 다르다. 정신병자가 구분이 안가는 '혼란의 시대'이다.
그러기에 이러한 시대에는 더더욱 미쳐도 제대로 미쳐야 인간으로써 '천수'의 삶이 보장된다. 그렇지 않으면 정신병자의 '밥'이 된다. 아니, 마녀사냥의 먹이 감이 된다.

지금 이 사회는 사랑에 미쳐 자신의 위치를 망각하고 마녀사냥 사냥꾼의 표적이 된 이가 있다. 누구누구라고 말하지 않아도 알법하다. 아니, 모르는 사람도 허다하다. 그러나 안다는 가정 하에서 말해본다. 사랑에 미쳐 그 미친 사랑의 당사자를 보고 자란 자식이란 자가 그것을 약점으로 잡아 '희대의 악녀'가 되어버렸으니. 참 그것에 놀아난 자나, 그 주위의 주변 인물이나 마찬가지이다.
즉, 희대의 악녀나 그 주변의 악녀 새끼들은 도잡아 강물에 빠져 죽여도 시원찮은 '해악'은 자라기 전에 싹을 잘라야 한다는 시대의 명언은 진리임에 입증되었다.
미쳐도 제대로 미치지 못하나? 너무도 사랑한 것이 죄라면 나라를 마음대로해도 되는 것인가. 너무나 사랑해서 콩
까풀이 씌면, 그들이 뿌린 씨앗마저도 '악행'을 저지르면 용서받아야 한단 말인가. 그러나 그것은 사랑이 아니다. 사랑의 명분으로 저지르는 만행이다.
사랑이란 명분으로 행하는 '악행'이다.
총 놀이를 좋아하는 미국이나, 이랍이나, 이태리나,.. 총을 갖고 노는 나라라면 분명 '총잡이'의 '현상수배범이나, 킬러의 표적이 되어 이 세상을 영원히 떠나게 만들었을 것이다.

그러나 총을 갖고'장난질 하는'것이 법으로 정해져 있는 나라에서는 '표적'보다'총질'한 사람을 우선 단죄한다. 그래서 버젓이 대역 범죄 행위를 하더라도 법 앞에 서면 "겉 눈알 속 눈알로 치켜세우고" 법은 X 법이 되어 버린다. 우스워도 보통 우스운 일이 아니다. 법이 오히려 그들을 '정의의 이름'으로 심판하는 것이 아니라. 우는 어린아이 달래는 식의 '눈깔사탕'이 되어 버렸다. 참! 제대로 미치지 못한 사랑이 법마저 농락한다면 이러한 미친 사랑은 해도 안 될 것이며, 그것은 사랑이 아니라 광견병 걸린 개 보다 못한 짐승 이하의 인간들의 행위이다. 우리가 미친개를 보면 어떻게 말하는가. 몽둥이가 약이라고 한다. 그렇다. 미친개는 몽둥이로 두들겨 패서 죽여야 한다. 용서란 살려 두어서 다른 사람에게 해악을 끼치는 것보다. 죽여서 구원 얻도록 하는 것이 그것이 진정한 용서이며, 천도이다.

그러나 선한 사람은 죽었다는 보도가 매스컴에서 하루에도 수 없이 방영되나, 미친 개 같은 년 놈들이 방망이에 맞아 죽었다는 소식은 찾아보기도 힘들다. 교통 위반을 하면 영수증 딱지를 띄는 경찰관은 있어도 백주 대낮에 뱀의 독성으로 거리를 활보하는, 아니면 선한 양의 얼굴로 속마음은 짐승이 되어 아름다운 세상을, 아름다운 사람을 물어뜯는 '망종'을 때려잡는 '법의 지팡이' 이야기는 눈 닦고 찾아도 없다. 하긴,IMF(국가적 부도 위기 사태)때에도 미국에 부채가 800조가 넘는다는(출판사 답계, 저자 조용환 박사 "원자 폭탄보다도 더한 금융폭격" 참고)애기를 일간지, 정치인들, 의식이 있다는 지식인 들 조차도 말하지 않는 범죄 행각의'공모자'가 되었으니 지금에 와서'망둥이가 설치니, 꼴뚜기도 설치는'꼴이 될 수밖에. 그리고 머리에는 "오물"이 가득한 '망종'들이 세상을 무법천지로 만들어 가는데도, 이놈의 권위가 무엇인지, 이놈의 '자리'가 무엇인지,'군중의 대도 않는 큰소리의 힘'을 힘이랍시고 교묘하게 활용하며 대중을 위한다는, 대중을 위하는 진정한 길이라며 '망언'을 서슴지 않는 망둥이와 꼴뚜기가 설쳐대는 세상이 진짜로 되어 버렸다. 그리고 불감이란 중증이 다시 시작 되었다. 그토록 걸리지 말았어야 할 불감이란 병은 다시 재발하였다.'서해안의 기름유출 사건''대구 참사''연평 해전' '세월호 참사''IMF'...등 유수한 대형사건 사고에 대해 마치 '동병상련'의 애통해 하는 심정을 느꼈던 사람들이 어느새 불감이 되었는지, 국정을 농락한 인간에게 무참히 당하지 않나, 또한 국정을 농락한 인간의 우두머리를 지도자로 뽑지 않나 참, 허무가 하늘에 닿아 날아가는 새조차도 웃는 것 같다. 이 같이 제대로 미치지 않은 인간이 얼마나 큰 나라의 대란을 가져오고 혼란을 가져 오는가. 미쳐도 제대로 미치면 '그 미침'은 가정을, 사회, 국가를 평온과 행복의 향기가 가득하여 '큰소리'가 세상이란 담장을 넘어가지 않는 사회를 만들지만, 제대로 미치지 않으니 대중을 개, 돼지로 만들어 버리는 그래서 '핵무기'보다 무서운 '핵폭풍'을 일으켜, 광우병이 걸린 소나 짐승들을 땅에 묻어 버리는 것처럼, 국가의 자존심마저 땅에 매장 시켜 버리는 형태가 되지 않은가. 아! 허무가 하늘을 찌른다. 이제라도 우리는 미쳐도 제대로 미쳐야 겠다. 진정 인간다운 세상에서 한판 재미있게 하늘가는 날까지. 천수를 누리기를 원한다면.

                         *필자/하운 김남열(평론가)